목록으로 가기
Media

한국환경공단, 10개 기업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업무협약

Jun. 26, 2024

[대한경제=박흥순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 이하 공단)은 25일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에서 선진엔지니어링 등 10개 기업과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추진 중인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올해 수행하게 될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참석자들이 25일 ‘온실가스 국제감축 지원사업 업무협약식’ 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환경공단 제공

공단은 올해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 대상사업 공모를 통해 최종 4개 사업, 10개 기업을 타당성 조사지원 사업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은 △베트남·우즈베키스탄 매립가스 포집사업 △가나 정수시스템 보급사업 △베트남 벼농사 메탄 저감사업으로 모두 우리나라와 국제감축사업 추진 협정을 체결한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공단은 협약식에서 유엔개발계획(UNDP),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와 함께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통해 실질적인 감축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함께 공유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이서현 환경부 국제개발협력팀 과장은 “국제감축사업은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글로벌 기후 위기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사업이다”며 향후 정부도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역량 있는 환경분야 국내 기업에 필요한 지원을 다하고 감축사업 상대국 정부 등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국가 NDC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흥순 기자 soonn@

원본링크 : https://www.dnews.co.kr/uhtml/view.jsp?idxno=202406251640306860785

목록으로 가기